증평군,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한다.

이재천 기자

작성 2020.02.14 11:43 수정 2020.02.14 13:00

증평군은 멧돼지, 고라니 등 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를 줄이기 위해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에 2300만원을 투입한다.
 
지원 시설은 전기목책기, 철선울타리, 방조망, 경음기, 조수류 퇴치기 등 10종으로, 설치비의 60%(최대 3백만원)까지 지원한다. 매년 반복된 피해를 입는 지역과 과수·화훼 등 특용작물 재배지역, 피해예방을 위해 자구노력이 있는 지역 등이 우선 지원대상이다. 설치를 희망하는 농가는 오는 28일까지 읍·면사무소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.
 
군은 내달 중 지원대상자를 확정하고 6월까지 시설 설치를 마칠 계획이다.

군 관계자는 “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를 지원함으로써 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줄이고 농민과 야생동물이 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”고 전했다.


RSS피드 기사제공처 : 소상공인연합신문 / 등록기자: 이재천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

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